핀페시아 : 기대 vs. 현실

사람들의 스트레스가 증가함에 맞게 수많은 스트레스성 질환의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그 중 하나는 탈모이다. 탈모는 일반적으로 유전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핀페시아 현대인들의 일상 스트레스가 급증함에 맞게 스트레스성 원형 탈모, 앞머리 후퇴 등 다체로운 증상으로 탈모가 발병하고 있다.

image

비유전적 요소로 발병하는 탈모의 원인 중 흔히은 스트레스가 차지한다. 다만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의 경우 타 요인으로 인한 탈모보다 더욱 치료가 괴롭다고 알려져 있다. 이는 탈모라는 질환의 특징상 탈모의 증상이 발현할 경우 이로 인해서 자신감이 떨어지고, 받는 스트레스가 더욱 불어나게 되어 탈모의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탈모의 이유가 스트레스임에도 불구하고 탈모 증상으로 스트레스가 심해지게 되고 이는 다시 탈모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악순환이 생성하게 된다. 때문에 이를 케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탈모에 대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일상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해요.

비절개 모발이식은 이와 같은 환자들의 스트레스를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술 중 하나이다. 피부를 절개하고 모낭을 이식하는 모발이식과 다르게 절개 없이 모발이식을 진행함으로써 출혈과 고통을 줄이고 사후 케어의 어려움을 개선한 시술 방법이다.

다만 이와 같이 머리카락이식에도 주의할 점은 있다. 머리카락이식 시 이식하는 부위의 밀도뿐만 아니라 채취하는 부위의 밀도에도 신경 써야 한다. 그리고 채취한 모낭의 생착률을 높이기 위해 모낭의 상태에 따라 채취도구인 펀치의 각도, 두께, 방향 등에 꼼꼼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0.8밀리미터의 펀치는 내경이 좁아 단일모 채취에 적합허나 모낭의 손상이 생성할 가능성이 있고 1.3밀리미터의 펀치는 내경이 넓어 가볍게 모낭을 채취할 수 있지만 주변조직에 상처를 입힐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로 인하여 최근에는 2-3헤어 모낭 채취에 적합한 1.05밀리미터 펀치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채취 도구 특징과 더불어 병의원 및 수술진의 경험과 역량에 따라 같은 수술을 받더라도 결과와 이식한 모낭의 생착률, 수술 후 회복에도 큰 차이를 보일 수 있어 병자의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포**의원 대구점 원장 한**씨는 “비절개 모발이식은 머리카락이식의 단점인 절개로 인한 http://edition.cnn.com/search/?text=핀페시아 출혈과 고통을 줄인 수술 방법이다. 때문에 일반적인 모발이식보다 더욱 시술자의 숙련도가 중요시되는 만큼 시술 전 정확한 진단들과 더불어 수술 후 꼼꼼한 케어가 요구된다. 비절개 머리카락이식을 원하는 환자가 증가한 만큼 이를 노리고 불량 업체로 인한 피해도 늘어날 수 있기에 병자의 주의가 필요하며, 특히 머리카락이식 현황이 실시간으로 확인되고 두피 각 부위에 얼마나 많은 모낭이 심어졌고 심어질 예정이해 등 시술 진행 상황에 대해 틀림없는 정보를 즉각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는지 체크할 필요도 있다”고 밝혔다.